기사검색

김성태 딸, 'KT 합격자 명단에 역시나 없었다'

가 -가 +

편집부
기사입력 2019-01-31

검찰, 압수수색 통해 2012년 공채 자료 확보..시험 없이 특혜 채용 의혹 커져

 

   연합뉴스

 

지난 12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딸이 KT에 특혜 채용 됐다는 한겨레 신문의 의혹보도에 대해 “근거 없는 정치 공작이다. 찌라시 같은 보도,허무맹랑한 소설”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성태 의원은 당시 국회 취재 기자들에게 “청년실업이 하늘을 찌르는 요즘, 수년 간 비정규직을 거쳐 가까스로 정규직 취업에 성공한 젊은이에게 아버지가 야당 정치인이란 이유만으로 ‘특혜 취업’이라 매도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딸의 KT 합격 통지 이메일과 연수 당시 사진을 공개하며, “공채 합격 후 스스로 퇴사한 뒤 두 달간 쉬고 특채로 재입사했다고 보도됐다. 그러나 딸은 이 기간 동안 도산서원에서 연수를 받고 있었다. 날짜도 사진에 표시돼 있다”고 반박했다.

 

김성태 의원의 딸 김 모씨의 케이티(KT) 특혜 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30일 2012년 하반기 케이티 정규직 공채 ‘서류 전형 합격자 명단’에 김씨 이름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티는 서류 전형 합격자를 대상으로 필기시험을 시행하기 때문에, 김씨가 필기시험도 통과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김 의원 쪽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공개채용 시험에 합격했다”고 주장해왔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도산서원에서 찍은 kt신입사원 선비문화 체험수련 기념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12월 20일 딸이 도산서원에서 찍은 kt신입사원 선비문화 체험수련 기념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지난 14일 성남시 분당구 KT 본사와 KT 광화문지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사채용 관련 문건과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2011년 4월 KT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이후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던 과정에서 특혜 의혹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 김 의원의 딸은 지난해 2월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 수사의 첫 번째 주요 변수는 실제 채용 과정에 특혜의혹이 있었다면 해당 건이 어느 선에서 이뤄졌는지 여부다. 특혜채용의 경우 윗선의 승인 없이 인사팀이 독단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얼마나 윗선까지 밝혀낼지 여부가 사실상 수사의 핵심이라고 볼 수 있다.

 

과거 채용비리 소동을 겪었던 한 기업 인사는 “채용비리는 아예 처음부터 윗선에서 내려오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만약 윗선의 지시가 아니었다고 하더라도 보고가 이뤄졌는지 여부도 또 다른 논란거리가 될 수 있다

케이티와 검찰 등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케이티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2012년 하반기 케이티 정규직 공채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김 씨가 최종 합격한 2012년 하반기 케이티 공채 시험 당시 ‘서류 전형 합격자 명단’이 포함돼 있는데, 이 명단에 김 씨 이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티 정규직 공채에서는 서류 전형 합격자가 필기시험을 포함한 ‘종합인적성검사’를 치르게 된다. 종합인적성검사는 입사 전형 2단계로 외부 회사인 한국행동과학연구소에 위탁해 진행하기 때문에 케이티가 서류 전형 합격자 명단을 통보하고 검사를 의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절차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면 이 명단에 이름이 없는 사람이 필기시험을 포함한 ‘종합인적성검사’를 치를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종합인적성검사를 통과하면 실무면접과 임원면접, 건강검진 등을 거쳐 최종 합격자로 선정된다.

 

이에 대해 케이티의 한 고위 관계자는 “종합인적성검사 의뢰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은 김 의원 딸이 서류 전형에 불합격했거나 아예 서류 전형에 응시하지 않은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종 합격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보아 시험을 보지 않고 임원면접만으로 합격시킨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의 압수수색 이후 케이티는 법무팀을 중심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응 논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생각보다 잘 진행되고 있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수사의 또 다른 변수는 김성태 의원 외 인물들로 채용비리 수사가 번져갈지 여부다. 검찰이 이번에 확보한 자료 분석 과정에서 또 다른 채용비리 의혹이 밝혀질 경우 해당 수사는 대대적으로 KT 채용비리 게이트로도 번져갈 수 있다. 


이 중 어떤 상황이 펼쳐지든 KT에겐 불편한 상황이다. 결국 또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황창규 KT회장의 행보에도 영향을 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황창규 회장은 지난달 아현동 통신구 화재 사태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출석 요구도 받은 상황이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k/news_view.php on line 7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