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ㄹ'성씨 찾기 캠페인] "대법원의 오만불손"

대법원이 1988년에 이르러 '대법원 판사'를 '대법원 대법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리복재 기자
기사입력 2007-03-06

[편집자 柱] 질문 : 성씨에서 왜 ‘ㄹ'성씨가 없죠?

답변 : 호적부에 기재되는 이름자는 대법원에서 정한 인명용한자가 있고 표기법이 정해져 있습니다.

성씨의 표기를 호적부에서는 인명용한자는 초성이 ㄴ,ㄹ인 자는 소리나는 바에 따라 ㅇ,ㄴ으로 즉 '나, 여, 노, 노, 유, 유, 이, 임'으로 기재합니다.

그러나 柳씨와 전주李씨의 경우에는 종친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관공서를 제외한 공공기관이나 도서 등에는 각각 '류'와 '리'로 표기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즉 'ㄹ'로 시작하는 성씨가 있으나 대법원의 예규에 따라 한글로 표기할 때 ㅇ이나 ㄴ으로 기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내용출처 : 호적법(인명용한자) ]
 

대법원이 1988년에 이르러 <대법원 판사>를 <대법원 대법관>이라는 이름으로 바꾸었다. 그로부터 대법원이 오만불손하게 되어 법리를 따지지 않는 쪽으로 흘러갔다.

1988년 2월에 대통령에 로태우가 취임했다. 로태우 시대에 리일규(李一珪)가 대법원 원장으로 되었다. <대법원 판사>로 된 이름이 1988년 7월 이후에 대법원장 리일규가 <대법원 대법관>이라는  이름으로 바꾸었다. 이름이 엉터리로 되었다. 바로잡아야 한다.

1988년 7월부터 대법원이 오만불손하게 되어 법리를 무시하는 쪽으로 흘러갔다. 공부하지 않는 쪽으로 되었다는 말이다. 이름이 바르게 서야 모든 것이 바르게 선다. 이것이 공자말이다.

광복시대 60년을 돌아볼 때, 리승만시대 12년 동안 행정부 대통령이 제일 엉터리였다. 국회의원은 잘 할려고 애를 썼고, 법원 은 공정하게 할려고 애를 썼다. 리승만 이후 행정부 대통령은 날로 발전해 갔다. 국회도 날로 벌전해 갔다. 법원은 거꾸로 가게되었다. <대법관>이라는 그 이름이 잘못되어서 대법원이 오만불손하게 된 것이다.
 
1988년 대통령 로태우시대부터 대법원이 오만불손하게 되어서 1996년 10월 25일에 <ㄹ성씨 인권침해>를 발표했다. 날벼락으로 ㄹ성씨를 때렸던 것이다. 소가 웃을 짓을 했다. 대법원 원장 이름이 윤관이었다.

<대법원 대법관>이라고 하면, 그 자리는 <법률조문>을 다듬기하는 문서처리 <大공무원>으로 된다. <대법관>이라는 이름으로는 <재판하는 판사>라는 뜻이 나오지 아니한다. <대법관>이라는 그 이름 때문에 <대법원 대법관>들이 오만불손한 사람으로 되어 버렸다. 오만이 몸에 베이게 되면 누구이든 공부를 하지 않게 되어 끝장에는 망신살이 붙게 된다. 공자는 <온량공검양>, 다섯 가지로 자기 몸을 닦는다고 했다. 양(讓)이 겸손이다.

나라법에 <大> 자가 들어가는 곳은 <대통령> 하나 뿐으로 된다. 군부(軍部)는 중장(中將)이 있으니, 그 위에 대장(大將)이 있게 된다. 대법원에 대관(大官)이 있다고 하는 것은 대통령을 업신여기는 쪽으로 된다. <大법원 大법관>이라는 이름에서 <大> 자가 두 번이나 나온다. 직위이름 <大大>에서 판사가 오만불손으로 가게 되었다. 주공(周公) 같은 재주를 타고 났다고 하더라도 교만(驕慢)하면 보잘 것 없는 사람으로 된다고 말한 사람이 공자였다.(論語)

<대법원 대법관>이라는 엉터리 이름을 버리고, 1987년까지 사용해 왔던 <대법원 판사>라는 마땅한 이름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대법원 대법관>으로 퇴직한 사람들 퇴임사에서 <ㄹ성씨들이 받고 있는 고통을 풀어주지 못하고 퇴직하게 되어서 미안하다>라고 말하는 유덕자(有德者)가 하나도 없었다.

려증동ː국립 경상대 명예교수.배달학
작성자ː려증동ː呂增東ːRyeo, Jeong­Dong
날자ː2007년 3월 6일
인터넷 일간ː플러스 코리아.(
http://pluskorea.net/) 

<저작권자ⓒ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