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홍림 詩] 김밥 두 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고현자 시인
기사입력 2022-03-26

 

 

             시인 고홍림



 

 

 

김밥 두 줄

 

                   /     고홍림

 

아득한 그 옛날

국민학교 어린 시절 소풍 가던 날

 

엄마는 새벽밥을 지으시고

들기름 몇 방울 소금 간 하시고

 

부뚜막 위에서 김밥을 만드셨다

썰지 않은 김밥 두 줄 신문지 둘둘 말아 손에 쥐어주셨지

 

천년고찰 십오 리 남장사 절 도착

오전엔 반별 오락게임과 전체 노래자랑

 

호루 룩 호루 룩 주임 선생님

점심시간 알리는 호루라기 소리

 

반장 어머니가 준비한 선생님 식사자리

찬합 속 알록달록 예쁜 김밥 고소한 냄새 풍긴다

 

엄마가 챙겨주신 아리랑 담배 한 갑

담임 선생님께 슬그머니 건네드리곤 부리나케 도망쳐 나왔자

 

골짜기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

친구들 몰래 혼자 먹었던 엄마표 김밥 생각난다

 

소풍 자~아~알 갔다 오그래 이~!

 

미안해하시던 엄마의 목소리 들려온다

사방을 둘러보아도

엄마는 보이지 않는구나 환청이었나

 

봄소풍 가던 날 엄마가 만들어 주신 김밥 두 줄 최고의 맛!

 

 

 

약력

고홍림 시인

대산문학신인문학상 수상

대산문학 경북지회장

문경새재문학회 사무국장

문학메카 문경 사무차장

문경문학관 캘리그라피 운영위원

<저작권자ⓒ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