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한다고 말해줘' 신현빈 든든한 지원군 이재균X박진주X신재휘 스틸 공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사랑 기자
기사입력 2023-11-21

 

‘사랑한다고 말해줘’ 신현빈의 든든한 지원군이 출격한다.

 

오는 27일(월) 첫 방송되는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극본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 측은 21일, 정모은(신현빈 분)을 꿈을 응원하는 윤조한(이재균 분), 오지유(박진주 분), 정모담(신재휘 분)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손으로 말하는 화가 차진우(정우성 분)와 마음으로 듣는 배우 정모은의 소리없는 사랑을 다룬 클래식 멜로다. 눈빛을 언어 삼아, 표정을 고백 삼아 사랑을 완성해가는 두 남녀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설렘을 선사한다. 청춘 로맨스의 한 획을 그은 ‘그해 우리는’ 김윤진 감독과 ‘구르미 그린 달빛’ 등을 통해 감각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민정 작가가 의기투합해 오랜만에 만나는 짙은 감성의 멜로를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정우성, 신현빈의 감성 시너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정모은의 현실 고민을 함께 할 3인방 윤조한, 오지유, 정모담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고 ‘배우’가 되기 위해 누구보다 치열한 삶을 살고 있는 정모은. 인생의 새로운 비행을 시작한 그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는 지원군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이재균은 작곡가이자 음악 프로듀서 ‘윤조한’ 역을 맡았다. 정모은과 고등학교 동창인 그는 뒤늦게 자신의 마음을 깨닫는 인물. 정모은을 향한 환한 미소와 깊은 눈빛에서 그의 짝사랑의 흔적이 고스란히 엿보인다. 우정과 사랑 사이 묵묵히 정모은의 곁을 지키는 윤조한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이재균이 어떻게 그려 나갈지 궁금해진다.

 

박진주는 아트센터 직원 ‘오지유’로 분한다. 대학교 연극 동아리에서 만나 절친이 된 오지유는 현재 정모은의 룸메이트다. 정모은의 남동생 정모담과 ‘쌈’과 ‘썸’을 오가며 색다른 텐션을 선사한다고. 정모은과의 ‘찐친’ 케미스트리부터 정모담과의 ‘티격태격’ 로맨스까지 극의 활력을 더할 박진주의 현실 연기가 기다려진다.

 

신재휘는 헬스 트레이너 ‘정모담’으로 열연한다. 정모은의 남동생이자 준비된 매니저인 그는 넉살 좋고, 특유의 친화력을 가지고 있는 ‘핵인싸’ 트레이너다. 사진 속 회원들의 마음을 녹이는 솜사탕 미소와 다부진 피지컬이 설렘을 자아낸다. ‘정모담’의 반전매력을 배가할 신재휘의 활약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사랑한다고 말해줘’ 제작진은 “현실감 넘치는 에피소드에 재미를 극대화할 이재균, 박진주, 신재휘의 공감 열연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면서 “주변인물의 이야기 역시 풍성하고 흥미롭게 그려진다”라며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오는 27일(월) 밤 9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첫 공개된다.

 

사진 제공= ‘사랑한다고 말해줘’

<저작권자ⓒ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