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스토랑’ 돌아온 이찬원, 혼자 14첩 반상 차려 먹는 27세 자취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사랑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정하가 이찬원의 집에 놀러 가고 싶다고 고백한다.

 

12월 8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돌아온 찬또셰프 이찬원의 일상이 공개된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쉬는 날 집에서 요리하고 노래하고 춤추며 힐링하는 ‘귀한 청년’ 이찬원의 이야기가 흐뭇한 미소를 유발할 전망. 무엇보다 혼자서도 14첩 반상을 차려 먹는 이찬원의 ‘집밥 달인’ 면모가 ‘봉석이’ 이정하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더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이찬원은 그간 더 풍성해진 찬또나물방에서 정성껏 건조한 옥수수, 코다리, 시래기 등을 활용해 다채로운 집밥 요리들을 만들었다. 그렇게 이찬원이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뚝딱 완성한 메뉴는 코다리강정, 옥수수밥, 마른오징어전, 생멸치찌개 등이었다. 특히 눈에 띈 것은 그새 더 일취월장한 칼질 실력. 거침없이 양파 2개를 동시에 써는 이찬원의 칼질에 이연복 셰프는 “칼질이 더 늘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쉽지 않은 요리들을 맛깔나게 완성한 이찬원은 아버지가 보내주신 반찬들, 자신이 만든 반찬들을 모두 꺼내 총 14첩 반상을 완성했다. 그중에서도 생멸치찌개의 맛이 이찬원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생멸치찌개를 한 입 먹은 이찬원은 자신도 모르게 거침없는 사투리로 맛 표현을 쏟아냈다고. 스페셜MC로 ‘편스토랑’을 찾은 신인 배우 이정하는 이찬원의 군침 꼴깍 넘어가는 쿡방, 먹방을 지켜본 뒤 “동년배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 이정하는 “저는 할 줄 아는 게 라면밖에 없는데 정말 대단하시다. 이렇게 건강하고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니 꼭 한번 놀러 가고 싶다”라고 이찬원 집 방문 러브콜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혼자서도 잘해먹고 잘사는 27세 자취남 이찬원의 일상, 이찬원의 요리 실력에 눈을 떼지 못한 이정하의 찐 리액션은 12월 8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 =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작권자ⓒ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