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한다고 말해줘' 이게 바로 정우성X신현빈 표 ‘찐’ 멜로의 맛! ‘감성 자극’ 엔딩 맛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사랑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사랑한다고 말해줘’가 곱씹을수록 진한 울림과 따스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연출 김윤진, 극본 김민정,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튜디오앤뉴·아티스트스튜디오, 원작 일본 TV 드라마 ‘사랑한다고 말해줘’(각본 키타카와 에리코·제작 TBS 텔레비전))가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섬세한 감정선과 깊숙이 파고드는 대사, 아름다운 영상에 녹여진 음악, 그리고 감성의 깊이를 더한 배우들의 열연은 클래식 멜로의 진수를 선사했다. 무엇보다도 차진우(정우성 분)와 정모은(신현빈 분)의 감정 변화를 고스란히 담아낸 엔딩은 매회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진한 여운과 따스한 설렘, 힐링을 자아낸 엔딩 명장면을 짚어봤다.

 

#“누군가 다가와 먼저 인사를 건넸다” 스친 인연이 운명으로?! 횡단보도 재회 엔딩(1회)

 

사람들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살아온 차진우에게 ‘정모은’은 낯선 떨림이었다. 그 떨림은 어느새 차진우의 고요한 세상에 큰 파동을 가져왔다.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을 둘러보던 차진우는 정모은의 사진에서 잠시 머뭇거렸다. 그러나 이내 미련 없이 사진을 삭제한 차진우. 혼자가 익숙한 그는 이번에도 인연에 연연하지 않으려 애썼다. 정모은 역시 마찬가지였다. 단역, 엑스트라 등으로만 불려 왔던 정모은에게 처음으로 ‘배우’라고 불러준 차진우. 마음이 지치고 시끄러울 때마다 떠올린 그는 정모은에게 큰 힐링이자 힘이었다. 스치는 인연이라 생각했던 두 사람은 운명적으로 재회했다. 정모은이 버스에 탄 차진우를 우연히 발견한 것. 반가운 마음에 손을 흔들어보지만 차진우는 듣지 못했고, 버스는 떠났다. 멀어져가는 버스를 바라보는 정모은의 눈빛엔 아쉬움이 가득했다. 안타까움이 밀려드는 순간 길 건너에 차진우가 서 있었다. 횡단보도를 사이에 두고 마주 선 두 사람. 정모은은 차진우를 향해 그간 연습한 수어로 인사를 건넸다. 타인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건 당연히 자신의 몫이라고 생각한 차진우. 그런 그에게 다시 만나게 돼서 기쁘다는 정모은의 예상치 못한 수어는 낯선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서로를 향해 미소 짓는 얼굴엔 반가움과 설렘이 교차했다. 차진우의 고요한 세상에 파동을 일으킨 가슴 떨리는 엔딩이었다.

 

#정우성 손끝으로 전해진 신현빈 노랫소리! 마음의 벽 허문 울림 엔딩! (2회)

 

원인 모를 열병으로 청력이 손실된 뒤 차진우는 타인과의 안전거리 확보가 필수였다. 그래야 서로가 상처를 입지 않기 때문. 그러나 어느 틈에 다가선 정모은의 존재는 차진우의 세상을 변화시켰다. 소리를 듣지 못하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정모은은 매 순간 차진우를 설명하기 어려운 감정으로 요동치게 했다. 정모은이 다가올수록 한 발 물러서는 차진우. 그 머뭇거림의 벽을 허문 결정적 사건이 발생했다. 공연을 보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 차진우가 뒤늦게 약속 장소로 달려갔지만, 정모은은 떠난 뒤였다. 문득 밀려오는 미안함과 속상함에 차진우가 고개를 떨군 순간 정모은이 나타났다. 정모은을 마주하자 차진우는 설명하기 어려운 감정에 휩싸였다. 아무리 소리를 높여도 들리지 않는 세상의 소리처럼, 자신의 언어가 정모은에게 소용없다는 것을 알지만 그는 수어로 진심을 쏟아냈다. 정모은은 모든 말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자신을 바라보는 차진우의 표정과 눈빛에서 그 마음을 읽었다. 소리를 듣지 못해도 소리의 기억, 진동, 울림으로 음악을 즐길 수 있다는 차진우의 말을 기억한 정모은. 그를 위로하듯 차진우의 손을 목에 가져다 대고 노래를 불렀다. 손끝으로 전해져 오는 울림에 차진우는 또 한 번 감정이 요동쳤다. 여기에 “우리가 같이 할 수 있는 일이 많을 것 같다”라는 정모은의 한 마디는 마음의 벽을 단숨에 허물었다. 시청자들에게 설렘 그 이상의 울림을 안긴 강력한 2회 엔딩이었다.

 

#‘고된 하루의 끝에서 만난 위로’ 정우성 등에 기대어 쏟아낸 신현빈의 눈물 엔딩 (3회)

 

정모은에게 상처를 주기 싫었던 차진우는 거리두기를 시작했다. 그는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으면 달려가겠지만, 좋은 건 다른 사람과 하라며 한 발 물러섰다. 정모은은 그의 완곡한 거절이 못내 서운했다. 그런 와중에 차진우가 개인 사정으로 아트센터 수업을 쉰다는 소식을 듣게 된 정모은은 걱정되는 마음에 문자를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다. 부푼 기대를 안고 돌입한 촬영 역시 정모은의 예상과는 달랐다. 차가운 현실 앞에 그는 초라한 기분을 느꼈다. 그때껏 차진우에게서는 답장 한 통이 없었다. 엄마의 안부 연락에 괜스레 눈물이 차오르는 것을 꾹 참으며 걸음을 옮기던 때였다. 거짓말처럼 눈앞에 차진우가 나타났다. 그를 보자마자 정모은은 하루 동안 억눌러왔던 감정을 터뜨리며 그에게 달려갔다. 차진우의 등 뒤에서 마음껏 눈물을 쏟아낸 정모은과 이를 오롯이 받아주는 차진우. 말 한마디 없이 다시 한번 좁혀진 이들의 거리감은 애틋한 설렘을 자아냈다.

 

#‘잘 해낼 거라고 믿어요’ 소리 없이 날아든 진심! 조용하지만 강한 수어 응원 (4회)

 

세상과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거의 유일한 매개인 휴대폰의 배터리가 닳으면 몸의 전원마저 꺼져버린 기분을 느끼는 차진우. 그런 그에게 휴대폰 없이 얘기하는 게 좋다며, “가끔 잊어버려요. 당신이 듣지 못한다는 거”라고 말하는 정모은의 존재는 점점 특별하게 다가왔다. 또한 그는 상대를 위한 ‘배려’라는 이름으로, “지금껏 무엇을 위해 마음의 선을 긋고, 누구와 거리를 두려했었던 걸까”라며 자문했다. 그 자신이 오랫동안 쌓아왔던 마음의 장벽이 허물어지기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정모은은 극단에서 뜻밖의 기회를 얻게 됐다. 리허설 때 일어난 사고로 당일 공연에 빈 배역이 생기면서 정모은이 대타로 들어가게 된 것. 정모은은 걱정 반 설렘 반으로 무대에 올랐다. 첫 마디조차 뗄 수 없이 긴장감에 압도당하던 순간, 관객석에 있는 차진우를 발견했다. 모두가 정모은의 대사만을 기다리는 극장의 한가운데, 차진우는 “잘 해낼 거라고 믿어요”라고 수어로 담담한 응원을 전했다. 적막 속에서, 소리도 없이 날아든 차진우의 마음은 정모은에게 전해졌다. 세상에 오직 둘 뿐인 것만 같은 두 사람의 눈맞춤 엔딩은 이들에게 찾아온 변화를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 5회는 오는 11일(월) 밤 9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공개된다.

 

사진 제공= ‘사랑한다고 말해줘’ 방송 캡처

<저작권자ⓒ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