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김동전' 홍진경, 30년 지탱해 준 '웃음 자부심' "남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건 멋진 일" 웃음+감동 잡았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사랑 기자
기사입력 2023-12-08

 

 

홍진경의 데뷔 30주년을 맞아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각종 공연을 펼치며 뭉클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했다.

 

7일(목) 방송된 ‘홍김동전’ 64회는 ‘홍진경 30th Anniversary’로 홍진경의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가 펼쳐졌다. 이에 모든 멤버들이 홍진경을 위해 의상 컬러를 블랙으로 통일해 시상식 못지않은 비주얼로 스튜디오에 등장했고, 레드 드레스와 공주 액세서리로 한껏 치장한 홍진경이 멤버들의 박수를 받으며 등장했다.

 

홍진경이 과거 프로그램에서 남겼던 레전드 오답 맞추기에 도전한 멤버들. 엘리베이터 층수를 표시하는 F(Floor)가 무슨 단어의 약자인지를 묻는 질문에서 홍진경은 ‘flow’라 답했고, 홍진경에 빙의해 답을 외친 우영이 1점을 획득했다. 인물 퀴즈에서 라이트 형제를 ‘히틀러’로, ‘유레카’를 ‘빙고’라 외치는 등 상상 초월 오답으로 활약했던 과거 홍진경의 모습에 모두가 배꼽을 잡았다.  

 

이어 홍콩 촬영 당시 부은 홍진경의 얼굴과 닮은 꼴 찾기가 시작되자 “허성태”, “노각” 등을 읊다가 결국 조세호가 “홍진경 오늘 ‘우리 외할아버지’ 닮았다”는 댓글을 정확히 맞춰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진 문제에서 김숙이 2개 연속으로 답을 맞혀 선두를 달려 댓글 퀴즈의 승자가 됐다.

 

홍진경이 직접 선정하는 축하 무대 우승 선물은 모두가 탐내는 홍진경의 애장품 그릇 세트. 첫 주자 주우재는 “제목에 집중을 해달라”면서 ‘잘 지내자 우리’라는 곡을 선곡해 홍진경의 실소를 유발했고, 김숙과 조세호는 ‘철이와 미애’로 변신해 광란의 시작을 알렸다. 홍진경의 데뷔 년도인 1993년도 히트송 ‘너는 왜’를 격렬한 안무와 함께 저글링, 훌라후프 돌리기까지 선보이는 등 희극인의 저력을 제대로 보여준 것. 홍진경의 뽀뽀 세례까지 받은 김숙은 조세호의 축하 무대를 돕기 위해 한 번 더 힘을 냈고, 도시 아이들의 ‘달빛 창가에서’로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페트병 차력쇼에 엉덩이로 나무젓가락 부러뜨리기, 판토마임까지 선보인 조세호와 김숙의 열정에 홍진경은 크게 감동했다. 무대를 마친 조세호가 “나중에 혹시라도 아이를 낳게 되면 이 영상을 보겠죠?”라며 걱정해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의 걱정이 무색하게 엘비스 프레슬리로 변신한 우영은 뜻밖의 열정적인 개다리춤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고 주우재와 조세호, 김숙까지 가세해 각종 차력쇼와 훌라후프, 판토마임까지 대화합의 무대를 꾸며 홍진경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주우재는 “이렇게 놀다가 진경 누나 환갑 때는 우리 다 죽는다”면서도 저글링을 배워 두겠다고 선언했고, 김숙은 “그때까지 체력 관리 잘하자”는 말로 격려했다. 답가로 ‘좋은 날’을 선곡한 홍진경은 음정, 박자를 무시한 채 열창을 해보지만 대걸레를 거꾸로 들고 중심잡기를 하는 조세호 덕분에 폭소가 터지고, 결국 홍진경은 “내 30주년에 대걸레 가지고 뭐하는 거야”라며 호통을 쳐 배꼽 잡는 대환장의 파티에 화룡점정을 찍었다.

 

결국 홍진경은 축하 무대의 우승자로 김숙을 뽑았고, “오늘 되게 점잖게 놀았다”고 정색하는 김숙을 향해 주우재는 고개를 내저었고 조세호 역시 “소문으로만 들었는데 숙이 누나 진짜 잘 노신다”며 감탄해 웃음을 안겼다.

 

고깔게임 첫 주자로 나선 홍진경은 오디오 힌트를 얻기 위해 고깔을 쓴 채로 라디오를 찾아 나섰고, 라디오에서는 홍진경의 오랜 팬들이 보낸 응원과 감사의 메시지와 함께 “남을 즐겁게 해 줄 수 있는 건 정말 멋진 일이다”라는 홍진경의 과거 인터뷰가 공개되며 감동을 안겼다. “앞으로도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내 자랑스러운 스타, 사랑합니다”라는 팬들의 감동 메시지와 함께 이어진 레드카펫에서는 지난 30년간 홍진경을 대표하는 의상을 입은 후배 모델들의 감동의 런웨이가 이어지는가 했지만 주우재가 홍진경의 장희빈 분장을 패러디한 ‘주희빈’으로 변신한 채 등장해 폭소를 안겼다. 홍진경은 “많은 준비해 주신 ‘홍김동전’ 제작진분들에게도 우리 멤버들에게도 너무 감사드립니다”라는 인사를 전했고, 주우재는 홍진경을 향해 “예능 하면서 존경심이 생겼다”는 말로 홍진경을 감동시켰다. 유쾌한 웃음과 믿음으로 똘똘 뭉친 다섯 멤버의 사진 촬영을 끝으로 홍진경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에서는 “온 재주꾼들이 모여 동네 공연하는 것 같아. 너무 웃겨”, “희극인들은 역시 다르다. 찢었어”, “숙 언니 오늘 레전드다”, “계속 웃어서 얼굴 너무 아파”, “30주년 행사를 이렇게 환갑잔치처럼 하다니. 넘 웃겨”, “왜 날 울려.. 진경 언니 30년 동안 걸어온 길 넘 대단해”, “오늘 기획 자체가 대박이다. 패션쇼로 예능 캐릭터를 보여주다니”, “나 지금 진경 언니 짤처럼 울면서 웃고 있어. 감동”, “진경 언니 옛날 영상 나올 때 뭉클”, “30주년은 언니인데 눈물은 왜 내가 흘려”등 애정 가득한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동전 던지기’에 웃고 우는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 2TV

<저작권자ⓒ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플러스 코리아(Plus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