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단독]단군조선 강역은 아래로 하남성까지

번조선으로 망명한 연나라 사람 위만이 건넌 강(추수)은 하남성

가 -가 +

심제 역사칼럼
기사입력 2008-12-09

현재 우리 역사교과서에는 고조선의 강역이 너무도 축소되어 그려져 있다.
동아시아 전체를 지배했던 대제국 고조선의 강역이 겨우 만주와 한반도 일대로 그려져 있고, 게다가 아직도 단군은 신화로 묘사되어 있다. 
 
이는 일제가 조선인의 민족정신을 말살하기 위해 조작한 엉터리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일제의 이론을 추종하는 매국식민 강단사학자들에 의해 학교에서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그렇게 교육되고 있는 중이다. 참으로 슬픈 현실이 아니라 할 수 없다.
 
이번에 단군조선의 강역이 만주와 한반도 뿐만 아니라 대륙 깊숙히 진출하여 지배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단군조선은 강역이 넓어 진조선, 번조선, 마조선으로 나뉘어 통치되었었다. 그 중 단군조선의 제후국인 번조선으로 망명한 연나라 출신 위만이 건넌 강이 정확히 밝혀짐으로서 , 당시 단군조선의 강역이 어디까지였는지 백일하에 들어나게 되었다.
 
일제의 하수인인 식민사학자들이여!
이제는 거짓말을 그만하기 바란다. 그대들 때문에 국민 정신이 썩어가고 있으며, 우리의 역사 강역을 모조리 중국과 일본에게 내주고 있다.  식민사학계는 국익에 전혀 보탬이 안되는 기생충같은 존재라 아니할 수 없다.   

 중국은 역사조작을 위해 지명까지 교묘히 변경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동북공정은 최근의 일이 아니라 이미 수백년간 치밀하게 이루어졌음을 시사하는 것이라 하겠다.
 
<한단고기 북부여기>의 기록을 보면,
漢以盧燕王 朝鮮與燕界於溴水 及反入匈奴 燕人衛滿亡命胡服東渡水
한이로연왕 조선여연계어추수 급반입흉노 연인위만망명호복동도수

한(漢)에서 노관을 연왕으로 삼았다.
조선과 연(燕)은 추수(溴水)를 경계로 삼았다.
노관이 배반하고 흉노로 갔다.
연나라 사람 위만이 호복(胡服)을 입고 동쪽으로 추수(溴水)를 건너 망명을 하였다.

---------------------------------------------
○ 추수(溴水)-명일통지(明一統志)
---------------------------------------------

溴水在濟源縣 其源有三 (추수는 제원현에 있고, 3군데서 발원한다) 
一出琮山俗呼白澗水春秋公諸侯于梁此
一出縣西二十里曲陽城西南山 (하나는 양산 서남쪽 산에서 발원) 
一出陽城南溪俱東南流與瀧水合又東南至溫縣入于黃河 (하나는 양성남계에서 동남쪽으로   흘러 용수와 합쳐지고, 동남쪽 온현에서 황하로 들어간다)
 
위 문장을 중국 군사지도로 보면 아래와 같다.



대청광여도로 보면 아래와 같다.


- 기원전 1122년 주 무왕이 은 주왕을 치기위해 맹진에 주둔하고 있다가
   황하를 건너 목야에서 은나라 70만 대군과 전쟁을 한다.
   기원전 108년 한 무제와 번조선 우거왕의 전쟁터도 이와 다를바 없다는 것이다.
   빨간 실선이 고대의 이동로 즉 교통로이다.

(#) 역사의 진실은 이 한장의 지도에 있다.
    연나라 사람 위만이 망명온 곳은 기준왕이 통치하던 번조선 강역이다.
    따라서 북경 근처에 있는 연나라는 중국의 지명 조작이다. 
 
▲  중국의 지명조작으로 하남성에 있던 창려가 하북성 끝으로 이동되어 우리의 역사강역이 엄청 축소되며, 일제에 의해 다시 대동강 평양으로 옮겨진다. 게다가 위만이 번조선을 무너뜨린 것을 단군조선 전체를 무너뜨리고 위만조선을 세웠다고 아직도 식민사학자들은 일제가 조작한 이론대로 앵무새처럼 말하고 있다.

-----------------------------------------------------------------------------------------
(#) (역사조작의 현장)  움직이는 노나라, 제나라, 연나라 그리고 숙신
-----------------------------------------------------------------------------------------

섬서성에 찌그러져(?) 있어야 할 서토의 하화족들(고대 한족의 조상)!
기껏 나와봐야 하남성...  이것이 저들의 실체이다.

단군조선에게 억압받던 역사를 지우기 위해, 지명 조작을 통해 산동성으로 하북성으로 2천년 동안 조작해온 것이다.
 
아래 지도를 보면 중국은 역사왜곡을 위해 지명을 이동시킨다. 서토족은 역사 조작을 위해 하남성에 있던 연나라를 북경 근처로, 섬서성에 있던 노나라와 제나라를 산동성으로 이동시킨다.
 
▲  중국은 역사왜곡을 위해 하남성의 연나라는 북경 근처로, 섬서성의 노나라와 제나라는 산동성으로 이동시킨다. 산동성 곡후에 있는 노나라 출신 공자묘는 진짜 공자의 묘일까?

우리는 동북공정을 최근에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게 아니라 동북공정은 수천년 전부터 있어 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번에 위만이 건넌 추수가 정확히 밝혀짐으로서, 중국이 거대했던 단군조선의 역사강역을 지우기 위해 고의로 지명 이동을 했다는 사실도 밝혀진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