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대협, 기부금 7억으로 매입한 위안부 쉼터 펜션처럼 썼다

가 -가 +

김두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16

▲ 정대협, 기부금 7억으로 매입한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C)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대협·정의연 전신)2012년 지정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사용해온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 중 75000만원으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의 토지 242평과 건물을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 쉼터엔 지난 7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왔다고 쉼터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말했다.

▲ 정대협, 기부금 7억으로 매입한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 사진=윤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C) 더뉴스코리아

안성시청 관계자와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2013년 문을 연 이후 줄곧 윤 당선인 부친 윤모씨가 혼자 지켰다. 동네 이장 강모씨는 "할머니들은 1년에 한두 번 와서 쉬었는데 최근 1년 이상은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시청 관계자는 "○○씨라는 분이 처음부터 해당 시설에서 거의 상주했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 주인 김모(58)씨는 "관리인 윤씨는 쉼터가 생긴 직후부터 시설 내부에 컨테이너 박스를 갖다 놓고 살다가 지난달 집이 팔리며 퇴거했다"고 말했다.

▲ 정대협, 기부금 7억으로 매입한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 사진=윤 전 대표 페이스북 캡쳐 (C) 더뉴스코리아

한 주민은 "관리인 윤씨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수원에 있는 딸 집에 간다며 외출하곤 했다"고 전했다. 수원은 윤미향 전 대표 주소지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5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9월 이곳에서 1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