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GO 본연의 견제·감시는 사라지고 돈벌이 모금에 혈안 된 윤미향 게이트 의혹

- NGO 정신을 망각한 시민단체, 이제는 간판을 내려야 한다. -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0-05-26

- 윤미향ㆍ정의연 논란속 이용수 할머니의 진실을 향한 절규. -

속칭 윤미향정의연 게이트사태는 속을 만큼 속았다는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시작됐다.

7일 1차 회견 이후 25일에이용수 할머니는 2차 기자회견을 통해 정의기억연대(옛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비판의 진의를 보다 명확히 드러냈다.

반면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은 회견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30여년 이어진 위안부 운동의 상징과도 같은 분인데 오죽했으면 노구(老軀) 를 이끌고 정의연과 윤미향의 부정과 비리 의혹과 관련해기자회견을 자청해 피 끓는 절규를 했겠는가?

생명을 걸고 끌려간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해온 정의연과 윤미향의 죄를 물어야 한다는이 할머님의 분노는위안부 운동을 정치 욕망의 발판으로 삼아온 그간의 위선과 부도덕성을 시인하고 사과하라는 외침이었다.현재 윤미향정의연 게이트는 회계 문제는 물론이고 그의 재산 형성 과정으로까지 의혹이 산더미처럼 커진 상태다.

그 동안 윤미향은 기부금을 개인 통장으로 모금해도, 평생 한 채도 살까 말까한 집을 현금으로 5채나 사고, 반미운동 했다면서 딸은 버젓이 미국으로 유학 보내고,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해 국회의원이 되고자 여당과 손잡아도, 취업과 일감 몰아주기로 아버지와 남편을 걷어 먹여도, 안성 쉼터를 수상하게 거래해도, 억대의 뭉칫돈이 연기처럼 사라져도 간섭하는 사람이 없었다.

아니 정권에 우호적인 시민단체에 싫은 소리 할 간 큰 공무원이나 기업은 없었다. 자칫 잘못 건드렸다가 밉보이며 적폐로 몰리기에 십상이며 언제 자신의 상전으로 올지 몰라서 설설 기어야만 했다.

거취는 윤미향 본인 스스로 알아서 할 문제지만 사리사욕을 채우려 출마했다는 이 할머니의 거듭된 지적은 깊이 새겨들어야 한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난 30년 재주넘고 돈은 그들이 받아먹었다" "(정의연이) 김복동 할머니 묘소에서는 가짜 눈물을 흘렸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라고 비판하며 "내가 왜 팔려야 합니까"라며 수차례 눈물을 보이시며 절규했다.

정의연은 그 동안수요 집회에 참여한 여고 동아리 학생들이 나비 배지판매 대금 등으로 모은 4000만 원과 중학생 후원금 1100만 원을 기부 받고도 국세청 단체기부금 공시에 누락했는데, 이 할머니는 초등학생들, 중학생들이 용돈을 모아서 줬는데 그럴 때마다 마음이 너무 아팠다고 밝힌바 있다.

이게 사실이라면정의연과 윤미향은시민단체와 운동가가 아닌 피해 할머니들의 명성과 고혈을 빼먹은 인면수심(人面獸心)들이다.

하지만 정의연 홈페이지에는 실체적 진실을 호도 하고 기만하는 시대착오적인 엄호 성명이 쏟아지고 있으며,심지어 민주당 지도부와 일부 의원들은 윤미향과 정의연 의혹에 대한 합리적 의심 제기를 토착 왜구의 모략극으로 둔갑시키며 식상한 친일론을 또 다시 우려내고 있다.

윤미향정의연 게이트사태는 우리에게 시민단체의 존재 이유를 다시 묻고 있다.

권력의 단맛을 본 그들은 정권과 운명공동체라는 일그러진 동지의식과 진영주의에 매몰돼 정치적 중립성은 이미 허물어졌다.

윤 씨를지킴이에 급급한 민주당의 정치 공세는 바람직하지 않다. 정치적 접근은 오히려진실 규명을 저해하고, 실체적 진실을 둘러싼 여러 논란을 정쟁으로 변질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보복성 적폐 놀음과 내로남불 인사에 진보 시민단체들은 공정하고 투명하며 권력의 매서운 감시자로서의 역할을 더 이상 기대할 수가 없게 됐다.

정의연과 정대협의 기부금과 국가보조금의 국세청 공시 누락금액은 이미 35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이용수 할머니는 어제 위안부 피해자들이 만두 속 고명 같은 존재였다고 분노했다. 이 할머니와 동료들이 정의연과 윤미향의 소모품처럼 활용됐다는 주장이다.

정의연은 사법당국의 수사와 별개로 내부 문제를 점검해 오류를 바로잡고 환골탈퇴(換骨奪胎)해야 하며, 검찰은 이번 기회에 엄정한 수사로 윤 씨와 관련된 모금 의혹을 낱낱이 조사해 피해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드리고, 불거진 의혹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이번 사태로 가장 우려되는 것은 30년간 이어져온 한국 위안부인권운동의 역사(歷史)와 대의(大義)가 폄하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NGO 정신을 망각한 시민단체는 이제 간판을 내려야만 한다.

한 평론가가 정의연과 윤미향을 빗대어 비판한"툭하면 30년 운동이 어쩌구 하는데,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이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라며 "설사 그 30년이 온전히 자기들 거라 해도, 그 활동가들의 30년 노력이 할머니들의 80년 고통보다 무거울 것 같지는 않다"는 쓴소리가 긴 여운을 남긴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우리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