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네? 아버지 유골함이요? 광주 납골당 침수에 발동동

가 -가 +

편집국 신종철 부국장
기사입력 2020-08-10

 


광주지역에 있는 한 사설납골당이 폭우로 침수되는 바람에 유골을 비치한 유가족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특히 9일 집중호우가 그치자 찾아온 유족들이 유골함의 안위를 걱정하며 발을 굴렀다.

 

이날 오전부터 광주광역시 북구 동림동 수변공원에 있는 한 사설납골당(재단법인 S추모관)에는 유가족 수백여명이 몰려들었다. 이 사설납골당 지하에는 유골함 1800기가 보관돼 있으나, 이번 폭우로 지하 추모관 천장까지 물이 차는 피해가 발생했다.

 

광주는 이번 폭우로 비가 400㎜ 이상 쏟아졌다. 특히 이 수변공원은 영산강 지류인 극락강변에 있어 납골당의 침수도 우려되던 상황이었다. 납골당은 극락강변 제방 바로 안쪽에 위치하고 있다.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이다. 일부 유족은 이에 따라 지난 8일 오후 납골당을 찾아 물에 잠기기 전에 유골함을 수습하기도 했다. 또 소셜미디어를 통해 침수 소식이 확산되었다.

 

지하에 물이 차오르자 추모관측은 8일 오후 9시쯤 “정전으로 연락이 늦었다”며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문자메시지를 유가족들에게 보냈다. 이 때문에 유가족들은 당일 밤 납골당을 찾거나, 9일 오전 모여들어 현장을 확인하느라 애를 태웠다.

 

경찰과 소방당국도 현장에 출동했다. 9일 오후 5시쯤 찾아간 납골당에는 유가족 500여명이 지하에서 침수되었던 유골함을 확인하기 위해 줄을 지어 서 있었다. 유골함 1기당 1명씩 대기하는 가운데, 유가족들은 추모관 잔디밭에서 웅성이고 있었다.

 

“이것 보세요. CCTV에 보면 지하에 물이 떨어지고 있고, 물통으로 받고 있죠?” 한 유가족은 기자에게 사진을 보여주었다. 지하 1층 계단에 물이 찬 모습도 있었다. “이런 상태이니, 지하층은 물이 다 찬 것이죠”라고 했다. 이 유가족은 “배수통에서 물이 새면서 지하에 물이 차기 시작했다”며 “처음부터 비상한 생각을 갖고 적극적으로 배수작업을 했어야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틀째 배수작업했던 외부용역업체 직원은 어제 오후부터 아침까지 굶었다고 했다. 그는 “어제 밤부터 계속 펌프작업을 했는데, 나중에는 물이 불어나면서 지하층으로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그 때는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소방대와 외부업체는 지난 8일 일부 배수 작업을 했다. 이미 지하층이 잠겨버린 이후인 9일 오전 9시부터 배수를 시작했다. 이날 점심이후 수위가 낮아졌다.

 

이날 오전부터 유가족들은 추모관 잔디밭에 모여 추모관측에 유가족이 직접 유골함 상태를 확인토록 해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지하층에 물이 제거되자,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유가족들이 유골함을 순서대로 확인하기 시작했다. 유골함을 확인하고 나온 유가족들 일부는 빗물에 젖은 유골분말을 추모관앞에서 햇볕에 말리기도 했다. 또 다른 유가족들은 유골함을 들고 귀가하기도 했다. 한 유가족은 침수된 유골함에 흙이   들어간 사진도 보여주었다. 밀봉상태가 유지된 용기는 물이 스며들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이날 유가족들이 일시에 추모관을 찾은 바람에 일대 도로는 차량들로 주차장을 방불케 하였다. 경찰들도 현장에서 질서를 유지토록 했다.

 

한 유가족은 “초기부터 잘 대처했으면 침수까지 되지는 않았을 텐데, 그런 의미에서 인재”라며 “책임소재를 가려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철기자 s1341811@han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