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용판이 무죄? 열받아 나왔다 촛불집회

박근혜의 유죄는 더욱 뚜렷이 확인하는 날

가 -가 +

보도부
기사입력 2014-02-06


 

국정원 시국회의시민단체 회원과 시민 등 300여명은 6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관련 경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김용판(56)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1심 무죄 판결을 규탄하며 "특검으로 진상을 꼭 규명 하자고 다짐했다.

이날 오후 진행된 재판을 방청한 박주민 변호사(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차장)는 "오늘 사법부는 너무 쉽게 경찰과 김용판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였다"며 "검찰의 수사의지와 공소의지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항소하더라도 수사의지가 없을 것이라며 "특검을 도입해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해야 진실이 명명백백 밝혀지고 책임자도 처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국회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들도 이날 집회에 참여해 김 전 청장에 대한 무죄 판결을 규탄했다.

김용판이 무죄를 선고받고 환한 얼굴로 법원 정문을 나서고 있다.

 
당시 국정원 국조특위 야당 간사였던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김용판은 오늘 무죄를 받았지만 불법대선과 새누리당 후보 박근혜의 유죄는 더욱 뚜렷이 확인하는 날"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오늘 판결은 다수결 판결이었다"며 재판부가 권은희 당시 서울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증언의 신빙성은 부정하고, 서울경찰청 소속 경찰들의 증언은 대부분 그대로 받아들인 일을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는 "이날 재판은 친박재판이었다"면서 "사법부의 무죄 판결은 당장 자기 앞에 불을 껐을지 모르지만 자충수를 뒀다. 역사가 오늘 재판부의 판결을 기억할 것"이라고 이날 판결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정부를 향해서는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는 국정원, 국방부 사이버사령부뿐만 아니라 군대, 정부부처 공무원, 경찰을 모두 동원해 댓글 공작을 벌여보라고 경고하면서 "2심에서는 반드시 유죄가 나오도록 국민들이 총궐기하자"고 말했다.

이날 공판을 방청하고 집회에 참여한 남정아(27·여)씨는 "재판정에서 난리라도 피고 싶은 심정이었다. 또 내려오는 엘러베이트에서 김용판과 갖이 탔는데 한대 때려주고 싶었으나 이성을 발휘해 겨우 참았다"며 "꼭 특검을 실시하도록 국민들이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한편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시민사회 시국회의’는 판결 직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요한 사실을 누락한 법원과 검찰의 부실한 기소가 사법정의를 무너뜨렸다”고 이범균 재판부를 규탄했다.

뉴시스

 
시국회의는 “이번 판결은 김용판의 유례없는 중간조사결과 발표나 수사결과 축소 발표 등에 대해 재판부가 눈을 감은 판결”이라고 말했다.

국정원시국회의는 8일 오후 6시 청계광장에서 국가기관 불법대선개입 특검촉구와 김 전 청장 무죄판결을 규탄하는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Copyright ⓒ 2006 PlusKorea. All right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Us or pluskorean@hanmail.net
전화 : 070-7524-3033 직통:010-8452-3040ll 팩스(FAX) : 02-6974-1453 || 정간물등록 서울 아02592 || 법인번호 215-87-29901
뉴스제보 기고 / 광고문의 / 기사정정요청 / E-mail : pluskorean@hanmail.net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본지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는 위 이메일로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후원계좌 : 국민은행 093437-04-006792 (주)플러스코리아
플러스코리아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All rights reserved.